“또 역대 최저 경신”…지난해 합계출산율 0.84명까지 떨어졌다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지난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이 0.84명까지 떨어져 또다시 역대 최저 기록을 경신했다. 출생아보다 사망자가 더 많은 인구 자연감소도 처음 시작됐다고 한다.

특히 코로나19 감염 사태 영향으로 결혼이 크게 줄어 향후 출생아 감소 추세는 더욱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통계청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출생·사망통계 잠정 결과’를 보면, 지난해 합계출산율(가임여성 1명이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출생아 수)은 0.84명으로, 2019년 0.92명보다 0.08명 줄어든 결과를 볼 수 있다.

합계출산율은 2018년 0.98명으로 처음 1명 아래로 떨어졌고, 지난해는 0.9명대도 돌파했다. 특히 지난해 4분기 합계출산율은 0.75명까지 떨어지는 등 출생아 감소 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클립아트코리아

합계출산율 1명이 넘는 지역은 세종(1.28명), 전남(1.15명), 강원(1.04명), 충남(1.03명), 제주(1.02명), 경북(1.00명) 등 6곳으로 나타났다. 서울(0.64명), 부산(0.75명) 등 대도시는 젊은층과 미혼 인구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 출산율이 낮은 수치를 보였다.

OECD, Family Datebase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세계에서도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2018년 기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37개국 가운데 한국이 0.98명으로 유일하게 0명대였다. 회원국 평균은 1.63명이다.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지난해 출생아는 27만2410명으로 2019년(30만2676명)보다 10% 줄어들었다. 연간 출생아 수는 2017년 처음 30만명대로 내려간 뒤, 불과 3년 만에 20만명대로 주저앉은 수치다.

지난해 사망자 수는 출생아보다 3만2717명 많은 30만5127명으로, 출생아가 사망자보다 적은 인구 자연감소(데드크로스)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지난해는 코로나19로 혼인이 많이 감소한 상태에서 출생아 수가 조금 더 감소할 여지가 있고, 인구 고령화로 사망자 수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자연감소는 조금 더 가팔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결혼 건수는 21만3513건으로, 전년 대비 10.7%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