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일한 방역 의식, 연예인은 다른 세계” 병원 ‘노마스크’ 박나래에 쏟아지는 ‘분노’

나혼자산다 (이하)

2월 19일 MBC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 방송 직후 박나래가 한의원을 찾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로 상담을 받는 장면을 지적하는 누리꾼들이 많다. 이들은 “코로나는 연예인 분별해서 피해 가냐”, “방역 수칙 철저히 지켰다는 말 어이없다” 등 분통을 터뜨렸다.

해당 장면은 박나래가 건강 상태 이상을 호소하며 한의원을 찾은 것으로 박나래는 자리에 앉자마자 마스크를 벗는다. 마스크를 착용한 의사와 박나래 사이에는 투명 유리막이 있었지만, 박나래는 유리막에 얼굴을 바짝 대는 등 방역 의식과는 거리가 먼 행동을 보였다. 코로나19 방역 최일선에 있는 의사조차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유하지 않았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모습으로 문제가 된 TV 속 장면은 많았지만 이번엔 심지어 병원이었다는 점에서 시청자 분노가 더욱 거세다. 아직 국내에는 코로나19 3차 대유행 여파가 지속 중이기 때문이다. 지난 15일부터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가 시행 중이지만, 단계를 낮춘지 일주일 만에 재확산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다. 게다가 리얼미터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6명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다시 강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여론 조사도 나왔다.

국민적 우려가 커지는 와중에 병원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진료를 받는것에 누리꾼들은 강한 비판을 하고있다. 채널을 조금만 돌리면 마스크 미착용 위험성을 강조하는 뉴스가 쏟아지는데 ‘나혼산’은 다른 세상에 있기라도 한거냐는 지적도 이어진다.

라디오스타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