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 전재산을?..” 19살 연하 예비신부 ‘공동명의’ 요구 → ‘양준혁’ 반응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18%2B17%253B06%253B46.PNG 입니다.
‘여기 살래?!’ (이하)

결혼을 앞둔 양준혁과 박현선이 부부 각서를 쓰면서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 12월 14일 방송된 채널A ‘Bye Seoul 여기, 살래?!’에서는 양준혁, 박현선 예비부부가 출연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18%2B17%253B06%253B50.PNG 입니다.

이날 방송에서 박현선은 양준혁에게 결혼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우리만의 규칙을 정하자. 각자 원하는 거, ‘이것만은 지켜줬으면 좋겠다’ 이런 것들을 적어서 서로에게 알려주자”고 제안했고 각서를 적은 뒤 두 사람은 거실로 나왔다. 먼저 박현선이 각서 내용을 하나씩 공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18%2B17%253B06%253B53.PNG 입니다.

박현선은 양준혁에게 “삐치지 않기. 오빠 잘 삐치잖아”라 말했다. 이에 양준혁은 “아침에 일찍 일어나기”를 요구하며 아침밥을 먹고 싶다고 은근슬쩍 바랐고 박현선은 “노력해 보겠다”고 답했다. 박현선은 “아직 가장 중요한 게 남았다. 오빠가 꼭 해 줄 것 같다”며 조심스레 운을 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18%2B17%253B06%253B56.PNG 입니다.

이어 그는 “모든 재산은 항상 공동명의로 하기”라고 말해 양준혁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양준혁은 곧장 “개떡같은 소리 하도 있네”라고 당황하며 얼굴이 빨개졌고 박현선은 “내가 내조를 하면서 오빠가 열심히 돈을 벌어올 수 있고”라며 의견을 피력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18%2B17%253B07%253B00.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18%2B17%253B07%253B04.PNG 입니다.

그러나 양준혁은 “이건 좀 빼자”라고 완강히 거부했고 박현선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협상을 결렬시켜 버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18%2B17%253B07%253B11.PNG 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