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광주 법정으로 향하던 중.. 시위대에 “시끄럽다 이놈아”

연합뉴스 (이하)

5.18 광주 민주화 운동과 관련해 사자(死者)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89) 전 대통령이 30일 피고인 신분으로 1심 선고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광주로 출발하였다고 한다.

전씨는 이날 오전 8시 42분경 부인 이순자(82)씨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을 나와 대기하고 있던 승용차에 올라타 광주로 향했다.

전씨는 이날 검정 양복과 중절모 차림에 마스크를 쓰고 나왔다. 전씨는 승용차에 타기 전 자택 앞에 모인 사람들을 향해 손을 들어보이며 손 인사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때 자택 앞에 있던 시위대가 ‘전두환을 법정구속하라’, ‘전두환은 대국민 사과하라’고 외치자 전씨는 시위대를 향해 무언가를 말하다 경호원의 도움으로 차에 올라탔다. 전씨는 시위대에게 “시끄럽다 이놈아”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씨의 자택 앞에는 아침 일찍부터 경찰과 취재진 등 100여명이 모이게 되었다. 시위와 촬영을 겸한 유튜버 몇 명을 제외하고는 시민단체 회원들은 크게 눈에 띄지 않는 모습이었다.

경찰은 자택 주변에 폴리스 라인을 치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으나 양측 간 별다른 충돌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씨는 2017년 4월 펴낸 회고록에서 고(故) 조비오 신부의 헬기 사격 목격 증언이 거짓이라고 주장하며 조 신부를 “성직자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한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전씨의 1심 선고는 30일 오후 2시 광주지법 201호 형사대법정에서 열리게 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