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착한 아이예요 약속해요!” 3번 파양 당한 채 보호소에서 8년 넘게 지낸 리트리버의 약속

Mission Driven

“안녕하세요! 나는 진저예요!

나는 여기서 7년 9달 2주 2일째 기다리고 있어요. 나는 착한 아이예요. 약속해요!

나는 그저 두 번째 기회가 필요해요..”

최근 미국 언론 에포크타임스(The Epoch Times)는 유기견보호소에서 7년 이상 지내며 새 가족을 기다린 강아지 진저(Ginger)의 사연을 보도했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에포크타임스에 따르면, 과거 주인에게 학대당한 래브라도 리트리버 강아지 진저는 미국 미주리 한 동물 보호소에 구출된 이후 쭉 그곳에서 지냈다고 한다.

Mission Driven (이하)

진저는 생각보다 많은 시간을 그곳에서 머물렀다. 7년이 넘는 시간이었다.

그 사이 나이도 많이 먹게 되었고, 진저는 어느덧 9살이 되었다.

8년 가까운 시간 동안 진저가 새 가족을 만나지 못한 이유는 학대당한 기억으로 인해 생긴 정서불안 때문이었다.

동물 보호소 관계자들은 진저를 훈련하고 문제점을 고쳐나갔지만, 진저에게 돌아오는 기회는 없었다. 심지어는 중간에 세 번 입양을 갔지만, 세 번 모두 파양 당해 다시 보호소로 돌아오게 되었다고 한다.

그러던 올해 3월 보호소는 보호소 철창 안에 앉아 멍하니 시선을 보내는 진저의 사진을 공유했다.

“안녕하세요! 나는 진저예요!

나는 여기서 7년 9달 2주 2일째 기다리고 있어요. 나는 착한 아이예요. 약속해요!

나는 그저 두 번째 기회가 필요해요..”

이후 사진이 SNS상에서 널리 퍼지면서 마침내 진저는 새 보호자를 만날 수 있었다.

진저를 입양한 보호자 베스(Beth) 씨는 불안 심리가 있는 기질을 잘 다룰 줄 아는 사람이었으며, 집에 마당이 있는 등 완벽한 조건을 갖추고 있었다.

베스 씨는 “녀석이 죽을 때까지 가족이 없다면 어떨까 생각해봤다”며 “그 생각을 하자 아무것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데려오게 됐다”며 따듯한 마음씨를 전했다.

이어 “내가 진저를 구한 것 같아 보이지만, 사실 진저가 나를 구했다”고 말했다.
그렇게 7년을 넘게 가족을 기다렸던 강아지는, 이제 영원히 보금자리에 안식을 취할 수 있게 되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