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철’ 타고 출근한 윤석열 “출퇴근 굉장히 힘들겠다”라고 소감 밝혀

이하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7일 출근길 ‘지옥철’ 체험을 하며 민생 행보에 나섰다고 한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혼잡하기로 악명 높은 김포골드라인선을 타고 시민들의 출근길에 함께 했다. 언론에 사전에 알리지 않은 깜짝 일정이었다.

경기 김포 풍무역에서 오전 7시45분쯤 출근하는 시민들에게 출근길 인사를 한 뒤 8시10분 김포골드라인 지하철에 몸을 실었다.

당산역에서 환승한 뒤 일반열차로 갈아탄 윤 후보는 오후 8시53분쯤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에 도착해 개찰구에서 신용카드를 찍고 내렸다고 전했다.

이후 서일준 비서실장과 국회의사당역에서 도보로 10분 거리의 국민의힘 당사에 걸어서 도착했다.

윤 후보는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옥철’을 탄 소감을 밝혔다.
윤 후보는 “경전철이 2량밖에 없어서 장기·김포·풍무로 들어오는 교통이 아주 불편하겠더라”며 “더구나 젊은 세대가 지하철을 많이 타는 지역인데 출퇴근할 때 굉장히 힘들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윤 후보는 운전면허가 없을 당시 대중교통을 사용했던 과거 일화를 소개했다.
윤 후보는 “예전에 수원지검 성남지청에서 근무할 때는 근무지 가까이서 살 수밖에 없었다”며 “집에 가는 데 2시간이나 걸렸다. 크리스마스이브에 어머니께서 집에 와서 저녁을 먹고 야근을 하러 가라고 했었는데 5시간이나 걸렸다”고 말했다.

지하철 말고 버스를 타자는 제안에 윤 후보는 “버스야 노상 타는 거고 너무 잘 안다”며 “지금 중요한 것은 수도권 광역교통망 확충”이라고 강조했다고 원일희 선대위 대변인이 말했다.
전날 윤 후보와 극적으로 화해를 이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페이스북에 “서울시민이 바라보기에 지하철을 타고 출퇴근하는 것이 특별한 일일 수는 없지만, 후보가 선거운동의 기조를 바꿨다는 것은 큰 변화의 시작”이라고 호평했다.

[저작권자AR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