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경사” 국내에서 34년만.. ‘다섯 쌍둥이’ 탄생, 나라에서 전부 ‘지원’ 한다

 

KB국민은행은 우리나라에서 34년 만에 태어난 다섯 쌍둥이가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지난 18일 오후 서울대병원에서 육군 김진수 대위와 서혜정 대위 부부 사이에서 4녀 1남 다섯 쌍둥이가 태어났다. 국민은행은 출산을 축하하고 다섯 쌍둥이가 건강하고 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우선 다섯 쌍둥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할 때까지 매년 1000만원의 육아 비용을 사단법인 열린의사회를 통해 지원한다.

 

또한 다섯 쌍둥이가 초등학교 입학 후에도 국민은행의 대표 사회공헌 사업인 청소년 성장단계별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학습, 진로, 장학금 지원 등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건강한 다섯 쌍둥이 출산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국민은행의 대표 사회공헌 사업인 청소년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대학에 입학할 때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롯데푸드에서도 아기들이 클때까지 영유아식 및 이유식 전부를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아이들의 부모는 육군대위로 국방부 장관은 직접 아버지 육군 김진수 대위에게 격려금과 함께 신생아 용품을 전달했다.

사진출처 _ sbs 8시 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