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네가 소식 해”.. 차승원, 음식 만드는 손 작다는 말에 발끈해서 팩폭 날렸다

문명특급 (이하)

모델 출신 배우 차승원이 소식(小食)에 대한 소신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6일 공개된 유튜브 ‘문명특급’에는 차승원이 게스트로 출연해 MC 재재와 유쾌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재재는 차승원의 대표작을 이야기했다. ‘삼시세끼’에서 차승원은 ‘차주부’로 활약한 바, 남다른 음식 솜씨를 뽐냈다.

그런데 네티즌들은 차승원이 만드는 음식이 인원수에 비해 항상 양이 적다고 지적했다. 음식 만들 때 “손이 너무 작다”라는 평이 많았다.

차승원도 이 사실을 알고 있었다. 그는 재재가 해당 내용을 언급하자 카메라를 향해 “그러니까 살찌는 거야, 너네들이! 소식해야지!” 라고 말했다.

 

이어 “아니 나보고 (사람들이) 60cm 참돔을 잡았는데 저것밖에 안 나오냐(라고 했다). 내 마음이야! 요리하는 사람 마음이지”라고 소리쳤다.

차승원은 “내가 딱 정해진 양만 주거든요. ‘저걸 먹고 어떻게 사냐?'(라고 했다) 살아있잖아!”라고 또다시 발끈했다.

촬영 말미, 차승원은 소감 중 “다음부터는 제가 양을 많이 해서 여러분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