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지♥래원’ 몰래 ‘뽀뽀’하다 걸려… 빼도박도 못하는 상황에 처했다

이하 이영지 인스타그램

진짜 연인같은 달달함을 보였던 래퍼 래원과 이영지가 ‘뮤직비디오’로 정점을 찍었다. 급기야 동료 가수들도 둘의 연애를 응원했다.

6일, 이영지가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ㅋㅋ 난 몰라 못보겄다 에그긍”이란 귀여운 멘트와 함께 짧은 영상을 태그했다. 이는 같은 날 래퍼 래원과 함께 발매한 뮤직비디오 ‘프리지아 (Freesia’를 공개한 것이다.

뮤직비디오 속에서 두 사람은 손깍지는 물론 백허그, 포옹까지 하며 실제 연인같은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마치 연기라고는 믿어지지 않는 자연스러움이 느껴질 뿐만 아니라 다양한 스킨십도 과감하게 소화해 눈길을 사로 잡았다. 특히 영상 속에서 이영지는 래원의 볼에 기습 입맞춤을 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특히나 노래 가사 역시 두 사람의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가사 내용은 ‘누가봐도 이건 친구가 아닌 것 같애, 걍 솔직히 물을까 친구아닌 친구’라면서 ‘I think I’m fall in love with you’라고도 되어 있어 더욱 비지니스인지 실제 연인인지 헷갈리게 하는 상황이다.

​​​​​​​
이에 선배 래퍼인 슬리피는 “100퍼센트”라며 짧지만 강하게 반응했다. 개그맨 이용진도 “정말 모르겠다”며 반응, 팬들은 “아 사실 사귀는게 아니라 결혼 했다는 이야길 하고 싶은거죠?”, “이건 100퍼 연애임 “. “느그들 사귀는거맞제”, “저러면 없던 정분도 생기지”라며 뜨겁게 반응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