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동생이 우선..” 11명 동생 둔 배우 남보라, 데이트를 무조건 저녁 7시 이후에만 했던 이유

 

13남매의 장녀로 유명한 배우 남보라가 데이트할 때도 동생들 저녁을 챙겨주느라 저녁 7시 이후에야 연인을 만났다는 슬픈 사실을 고백했다. 5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남보라는 ”늘 동생들이 우선이다 보니까 저녁 시간에는 꼭 동생들 밥을 차려주고 집에서 나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미안한데, 7시 이후에 만나면 안 될까? 그러다 보니 남자친구가 좀 싫어하더라”고 말한 남보라는 ”저녁도 같이 먹고 싶은데” 그럴 수 없어서 그랬던 것 같다고 토로했다.

남보라는 동생들 식사를 챙겨주느라 초등학교 때부터 요리를 해왔다. 그는 지난해 11월 JTBC ‘쿡킹-요리왕의 탄생’에 출연해 ”소풍이나 김장철에는 어마어마하게 손질을 한다. 거의 업장 수준으로 음식을 매일 한다”라며 동생들 이유식도 만들어 먹였다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남보라는 13남매의 장녀로서 늘 동생들을 가르치는 위치에 있다 보니 ”남자친구 사귈 때도 ‘너 이거 하면 돼 안돼? 하지 마’라고 말하게 되고, 저도 모르게 불쑥불쑥 (장녀 본능이) 나올 때가 있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남보라는 연인으로서의 이상형에 대해 ”알아서 잘 크고, 알아서 잘 사는 독립적인 사람이 좋다. 제가 할 일이 너무 많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남보라는 13남매를 키우는 집으로 2005년 KBS ‘인간극장‘에 출연했으며, 이듬해인 2006년 KBS 시트콤 ‘웃는 얼굴로 돌아보라‘로 곧바로 데뷔해 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내 마음 반짝반짝‘, ‘스파크’ 등에 출연했다.

사진출처 _ 남보라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