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토했다” 홈플러스 쿠키에 박힌 벌레(사진주의)

연합뉴스

대형마트 홈플러스의 쿠키에서 벌레가 나온 사실이 확인됐다고 한다.

이하 온라인커뮤니티

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홈플러스 과자에서 벌레 나왔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 A씨는 홈플러스 시그니처 피넛쿠키의 포장을 뜯자마자 벌레가 보였다고 주장했다.

A씨는 “평소 해당 쿠키를 좋아해서 어머니가 사다줬다”며 “(벌레를) 보자마자 토하고 고객센터에 가져갔는데 본사 측에서 아무 보상도 해줄 수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쿠키) 제조사가 네덜란드에 있어 진위 여부도 6개월까지 걸려야 알 수 있다고 했다. (본사 측이) 알아서 식약처에 신고하고 식약처 지침에 따라서 행동할 것이라고 한다”며 “따로 보상은 해줄 수 없다고 한다”고 했다.

해당 글을 접한 네티즌들이 ‘환불도 못 받은 것’이냐며 분노하자 A씨는 “피해 보상 얘기했다가 안 된다고 하길래 그냥 나와버려서 환불은 하지 못한 상태”라며 “환불은 해주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해당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라고 한다.

이에 대해 홈플러스 측은 조선닷컴과의 통화에서 “교환, 환불은 당연히 해드릴 것이고 그렇게 안내했다”며 “현재 식약처에 신고한 상태고 관련 지침에 따라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객과 연락이 닿았고 환불을 받으실 예정”이라며 “당초 고객께서 병원비, 상품권 등 말고 피해보상금으로 100만원을 요구했으나 안타깝게도 당사의 교환, 환불 정책과는 거리가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쿠키에서 나온 벌레는 화랑곡나방으로 확인됐다. 전세계 식품업계의 골칫거리로 여겨지는 화랑곡나방은 흔히 ‘쌀벌레’라고도 불린다. 쌀과 같은 곡류와 과자류, 라면 및 시리얼 등에서 주로 발견된다. 화랑곡나방의 유충은 날카로운 이빨을 갖고 있어 제품 포장지까지 뚫고 들어가 피해를 발생시키기도 한다.

[저작권자AR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