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직한 소방관들, 9개월차 ‘막내’와 자녀 2명 둔 ‘가장’이었다”

이하 연합뉴스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의 한 냉동창고 신축 공사현장에서 화재를 진압하다 순직한 소방관들 중 1명은 임용 9개월차 막내였고, 또 다른 1명은 자녀를 2명 둔 가장이었다고 한다.

6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41분쯤 경기 평택시 청북읍의 한 냉동창고 신축 공사현장 2층에서 송탄소방서 소속 소방관 3명이 사망한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부터 모두 심정지 상태였다. 함께 현장에 투입됐던 나머지 2명은 자력으로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한 3명은 모두 같은 팀으로 팀장인 이형석(50) 소방위, 박수동(31) 소방교, 조우찬(25) 소방사였다.
이 소방위는 1994년 7월 임용된 베테랑이었다. 팀에서 구조 업무를 총괄했다. 그는 아내와 자녀 2명을 둔 가장이었다.

방호 업무를 맡았던 박 소방교는 2016년 2월 임용돼 올해 6년차 대원이었다. 팀에서 막내였던 조 소방사는 지난해 5월 임용돼 경력 1년을 넘기지 못한 신참이었다고 한다.

이들 빈소는 평택제일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다. 영결식은 오는 8일 오전 10시 평택 이충문화체육센터에서 경기도청장으로 열릴 방침이다.

경기도는 순직 소방공무원 예우에 따라 옥조근정훈장, 1계급 특진 추서와 국립묘지 안장, 국가유공자 지정 등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46분쯤 경기 평택시 청북읍의 한 냉동창고 신축 공사현장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화재 당시 공사현장 1층에는 작업자 5명이 바닥 타설 및 미장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경기남부경찰청과 평택경찰서 수사관 등 40명으로 구성된 전담수사팀을 편성하고 화재 원인 등에 대한 수사에 나설 예정이라고 한다.

 

[저작권자AR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