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렵게 찾은 ‘인생 향수’ 알려 달라는 친구.. “알려주기 싫다 vs 상관 없다”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 치즈인더트랩 (이하)

한 20대 여성이 여러 향수를 전전하다 최근 ‘인생 향수’라 부를 만한 제품을 찾아 정착하게 됐다.

향수를 뿌리고 나갈 때면 듣는 “향기 좋다”는 칭찬은 A씨를 기쁘게 만들었다.

그러던 어느 날 A씨는 친구 B씨로부터 향수 이름을 알려 달라는 부탁을 들었다. 친구와 향수가 겹치는 게 내심 꺼려졌던 A씨는 돌려서 좋게 거절했지만, B씨는 “황당하다”며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고, 이후에도 포기하지 않고 향수가 뭔지 자꾸만 물어봤다.

실제로 A씨처럼 향수 이름을 알려주는 것을 꺼리는 이들은 적지 않다. 이들은 “물건이나 옷은 먼저 좋은 건 추천도 해 주는데 향수는 알려주기 싫다”, “향은 개성 같은 느낌” 등의 의견이었다.

한 누리꾼은 “주변에 뿌리는 사람도 없고 유명하지 않은 제품이면 공유하기 싫다”며 “내가 힘들게 이 향수 저 향수 사서 써보면서 찾은 인생 향수인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렇다면 당신은 여러 시행착오를 거쳐 찾은 ‘인생 향수’를 공유해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쿨하게 알려줄 수 있는가.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