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심경 토로.. “돈 빌리고 안 갚는 사람들 전부 손절하니 연락처에 남은 건 이들뿐” (영상)

 

개그맨 이수근이 휴대전화에 저장된 사람들이 2200명에서 100명으로 줄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거절을 못하겠어요’라는 사연을 들고 온 의뢰인이 등장했다.

이날 의뢰인으로 출연한 사람은 ‘환승연애’에 나왔던 이코코였다. 그는 “거절을 잘 하지 못해서 돈을 빌려주고도 못 받았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에 서장훈이 “지금까지 떼인 돈이 대충 얼마나 되냐”고 묻자 이코코는 “정말 큰 금액을 빌려달라고 한 적은 없지만 조금씩 그랬던 것 같다. 힘들다고 하니까”라고 답했다.

이에 이수근은 “그 정도의 범위라면 괜찮다”며 “중요한 건 감당할 수 없는 행동만 안 하면 된다는 거다. 내가 없는 셈 치고 빌려줬는데 ‘돌려받지 못해도 괜찮아, 난 충분히 감당할 수 있어’라는 생각이면 된다”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이수근은 돈과 관련해 주변 지인이 정리된 자신의 경험담을 고백했다.

그는 “그렇게 (돈을) 안 준 사람들은 핸드폰에서 하나둘 지워버려야 된다. 나는 한 번 정리했다. 원래 2200명이었는데 지금은 100명 살짝 넘는다”고 밝혔다.

또 서장훈은 술도 잘 못 하면서 억지로 자리에 있다는 이코코에게 “그러다보면 위험하고 심각한 상황이 올 수도 있다”며 “본인이 싫으면 싫다고 명확한 표현을 해야 문제들이 안 생긴다”라고 조언하였다.

사진출처 _ 무엇이든 물어보살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