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 딸 성폭행하고 임신까지 시킨 ‘동거남’ 모른척 한 엄마에 오은영 분노 폭발했다

 

미친.사랑.X (이하)

지난 24일 방송된 TV 조선 예능 ‘미친.사랑.X’에서는 2012년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은 실제 사건 ‘어린신부’ 편이 소개되며 다시 한번 큰 충격을 주었다.

소개된 이야기 속 한 중학생 소녀는 밥을 먹다 헛구역질을 하더니 곧 자신의 배를 증오 섞인 손길로 마구 내리쳤다고 한다. 소녀는 자신의 임신을 의심하는 엄마에게 “5개월 됐다”고 말하며 “왜 안 물어봐? 누구 애냐고!”라 소리치며 노려보았다.

그리고 엄마는 소녀를 임신케 한 남성이 자신의 동거남인 것을 알면서도, 동거남이 자신의 곁을 떠날 것이 두려워 모든 상황을 묵인해왔던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었다.

소녀는 “매일 밤 당했고 매일 밤 울었다”며 “엄마는 뭐했냐”고 울분을 토했지만, 엄마는 “네가 행실을 똑바로 했어야지”라는 말만 반복하여 더 큰 충격을 준다.

결국 동거남은 강간 혐의로 구속됐지만 엄마는 소녀에게 혼인 신고서를 내밀며 “법적으로 부부면 나올 수 있다”고 애원했고 딸은 끝내 혼인 신고서를 제출해야 됐다. 이를 본 정시아는 “부모가 지켜줘야 하는데”라고 말문을 잇지 못하더니, “엄마의 저런 행동이 화가 나고 불쌍하다”고 눈물을 쏟아냈다.

천국의 계단 _ 기사와 관련없는 참고사진

손수호 변호사는 중학생인 실제 피해자가 출산까지 했지만 엄마는 방관했고, 2013년 동거남이 구속돼 재판을 받았지만 엄마가 오히려 탄원서를 써 석방을 요청한 실화를 전해 주위를 경악시켰다. 오은영은 “이 사람은 그냥 악마다. 쓰레기라는 표현도 아깝다”고 분노를 표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