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주면서 입막음 했다”.. 60대 정신질환 환자, 10대 남아 성폭행 논란

YTN (이하)

정신 질환을 앓는 60대 남성이 10대 남자아이를 성폭행했다는 제보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남성이 아이를 데리고 화장실로 향하는 CCTV를 확보했다고 전해졌다.

지난 14일 지적 장애를 앓는 10살 아이를 둔 A씨가 공개한 녹음 파일에는 피해 사실을 털어놓은 아들의 목소리가 담겨 있었다.

A씨는 지난 7월 초, ADHD 증세 치료를 위해 아들을 경기도 화성시에 있는 병원에 입원시켰다.

그런데 지난달 28일 밤 10시 반쯤, 60대 환자가 아이를 화장실로 데리고 가 성폭행을 저질렀다는 것.

공개된 아들의 녹음 파일에서 A씨가 “밤에 화장실 어디로 가자고 했어?라 묻자 아이는 “6층 두 번째 거기”라고 답했다.

이어 A씨가 “6층?”이라고 되물어보자 “두 번째. 응 아프게 했지. 여기 엉덩이랑 뽀뽀하고”라고 설명했다.

이번 일이 처음이 아닌 것으로 아들은 “응 자주 그런 거지. 말하면 안 된다고. 그리고 나가자마자 라면을 준 거야”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할아버지가 라면을 왜 준 거야?”라고 물어보자 “여기에 뽀뽀했다”라고 대답했다.

병원 측이 진상 파악에 나서자,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은 의혹을 완강히 부인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