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설리’가 떠난 지 벌써 ‘2년’이란 시간이 흘렀습니다

이하 설리 인스타그램
故 설리가 세상을 떠난 지 2년이 지났다. 설리는 지난 2019년 10월 14일 경기도 성남 소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5세.
당시 JTBC2 ‘악플의 밤’ 녹화 당일 연락이 닿지 않는 점을 이상하게 여긴 설리 매니저가 자택을 방문했다가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부검 결과 타살 등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는 지난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에서 아역 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걸그룹 ‘에프엑스’로 지난 2009년 가요계에 데뷔, 활발한 활동을 했다.
설리는 지난 2014년에 연예 활동을 잠시 중단했다가 이듬해 ‘에프엑스’를 탈퇴했다. 이후 영화와 드라마 등을 통해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설리가 세상을 떠난 지 2년이 흘렀지만 여전히 팬들의 그리움을 이어지고 있다. 최근까지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설리 사진 등을 담은 추모 글이 올라오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게’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