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5남매만 남긴 채..” 코로나 감염되어 2주 간격으로 세상을 떠난 부부 (사진)

CNN 캡처
미국에서 5명의 어린 자녀를 둔 30대 부부가 코로나19에 감염돼 2주 간격으로 사망했다. 지난 13일(현지 시각)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유카이파에 살던 간호사 데이비 마시아스(37)와 중학교 교사였던 대니얼 마시아스(39)가 코로나19 투병 끝에 사망하였다.
(이하)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참고사진
이들 부부는 막내딸이 태어나기 전인 지난 7월 말 7살, 5살, 3살, 2살의 네 아이와 함께 실내 워터파크와 해변으로 휴가를 다녀온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됐다. 어린 자녀들은 빨리 회복했지만, 부부는 갈수록 병세가 나빠져 차례로 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중환자실에서 인공호흡기에 의존해 치료받던 아내 데이비는 지난달 18일 제왕절개를 통해 막내딸을 출산했고, 출산 8일 뒤인 지난달 26일 결국 숨을 거뒀다. 유족은 데이비가 태어난 딸을 만나보지 못하고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후 남편 대니얼도 지난 9일 아내 뒤를 이어 세상을 떠났다. 남편은 아내가 먼저 사망한 사실조차 알지 모른 채 숨진 것으로 전해져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사는 중이다.
한편 이들 부부의 자녀 다섯 명은 현재 조부모의 보살핌을 받고 있다고 전해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