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락 시켜놓고 뽕 뽑냐” 첫 탈락 크루 공개한 ‘스우파’, 특집까지 예고해 비난 쏟아졌다

스트릿우먼파이터 (이하)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첫 번째 탈락 크루가 결정되며 시청자들이 불만을 쏟아냈다.

지난 14일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는 보아, 제시, 현아, CL 등 한국 여성 솔로 아티스트 곡으로 2개의 크루가 대결을 펼치는 ‘K-POP 4대 천왕 미션’이 그려졌다.

이날 미션을 마치고 최종 점수를 합산한 결과 프라우드먼, 훅, 라치카, YGX가 탈락 후보에서 제외, YGX, 웨이비, 원트, 홀리뱅 중 2팀이 배틀을 벌여 탈락 크루를 정하게 됐다.

먼저 최하위 점수를 얻은 코카앤버터가 첫 번째 탈락 후보, 탈락자 중 가장 점수가 높은 원트가 제외됐다.

코카앤버터와 붙게 될 크루는 총점 1위를 받은 YGX가 고심 끝에 웨이비를 골랐다. 두 팀은 5편 3승제로 단체, 개인, 리더 대결 등을 펼쳤고, 코카앤버터가 연속으로 승리하며 결국 웨이비가 최종 탈락했다.

최초로 탈락하게 된 웨이비의 리더 노제는 눈물을 보이며 “정말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패배를 가져가는 게 아니라 저희가 무언가를 해내고 왔다는 걸 가지고 가고 싶다. 항상 모든 사람들이 행복하게 춤을 췄으면 좋겠”다라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스우파’의 탈락 제도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특히 방송이 끝난 다음주 노제 특집 영상을 공개하겠다고 밝혀, 웨이비 전체 특집이 아닌 리더 노제와 관련된 콘텐츠가 공개되는 것에 대해서 무례하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