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해서 소고기도 못 사 먹는 불쌍한 한국인들” 중국에서 돌고 있는 소문, 이유가 황당합니다

주간아이돌

최근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한국인들이 고기를 못 먹고산다’라는 소문이 돌고있다. 이 당황스러운 소문은 중국인들이 우리나라의 한 예능 프로그램을 보고 생기게 된 착각이었다.

주간아이돌

이 오해의 발단은 MBC every1의 ‘주간 아이돌’이라는 프로그램이었다. 해당 프로그램에서 ‘한우’를 상품으로 걸고 아이들 스타들이 게임을 진행하는 장면이 방송되면서 이러한 오해가 생긴것이다.

주간아이돌

우리나라 예능 프로그램을 보면 상품으로 걸린 ‘한우’를 얻기 위해 스타들이 경쟁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는데 이를 두고 중국에서 ‘한국인들이 소고기를 많이 먹지 못할 정도로 가난하구나’라는 생각을 하게된것이다.

심지어 중국에서는 소고기가 돼지고기와 더불어 매우 저렴한 값에 팔린다. 최근 중국 내 소고기 수요량이 늘면서 과거에 비해 소고기 값도 크게 상승하긴 했지만 1kg에 약 70위안(한화 약 1만 2천 원)에 거래되고있다. 1등급 등심 기준 10만 29원인 우리나라에 비해 열 배가량 저렴한 수준인것이다.

주간아이돌

게임의 참여 유도와 흥미 유발을 위해 만든 장치인 소고기 상품을 두고 우리나라 사람들이 고기를 못 먹는다고 오해라는 중국인들, 한 커뮤니티에서는 이 오해를 두고 진지하게 토론을 하고 있는 중국 네티즌들을 쉽게 확인할 수 있었다.

주간아이돌

그중 한 네티즌은 ‘중국에서는 매일 고기를 먹을 수 있어서 우리 아빠 직장에 있는 한국인들은 다 귀국하기 싫다고 한다’와 같은 말을 하며 오해를 공고히 했다. 중국인들이 한국인들을 보고 가난하다고 오해를 하는 데에는 앞서 언급한 예능 프로그램 외에도 여러 매체가 같은 이유로 지목됐다.

대표적으로는 드라마에 나오는 상황도 한 몫을 한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 드라마는 유독 부자와 가난한 사람 간의 사랑 등 빈부격차를 드러내는 대목이 많다. 지난 2012년 SBS에서 방영했던 ‘옥탑방 왕세자’는 한지민, 박유천이 열연한 드라마로 당시 중국 내 주요 포털, 동영상 사이트에 검색 수, 다운로드, 재생 수 모두 1위를 기록하는 등 중국에서 엄청난 사랑을 받았다.

기생충

특히 주연으로 출연한 배우 박유천이 방송 당시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던 터라 드라마의 인기도 대단했다. 이 드라마의 여자 주인공으로 나온 한지민은 생활력 강한 캐릭터로 안 해본 일이 없으며 제목에서부터 알 수 있듯 옥탑방에 생활하는 것으로 나왔다.

그러나 이는 국민들의 생활 수준을 알 수 있는 1인당 GNI 수치만 봐도 잘못된 오해라는것을 알 수 있다. 세계은행 자료에 의하면 지난 2019년 기준 우리나라의 1인당 GNI는 43,100달러(구매력 기준)로 이는 중국의 1인당 GNI인 16,7640달러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수치이다.

주간아이돌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