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호 “동네 주민에 ‘미친X’로 신고 당한 이유는…주민 센터에 공지까지 올려”

슬기로운의사생활
배우 정경호가 주민에 의해 경찰에 신고 당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트위터
20일 넷플릭스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슬기로운 의사생활'(슬의생)에서 흉부외과 교수 김준완 역을 연기하는 정경호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됐다.
온라인커뮤니티
영상에서 정경호는 인터넷에 올라온 ‘정경호 목격담’에 대해 해명했다.정경호는 “사우나를 가서 땀을 한 번 빼면 시원해 가지고 그 기분으로 일을 하는데 사우나를 못 갈 경우, 여름에 조금 두꺼운 옷을 입고 강아지 유모차를 끌고 동네 한 바퀴를 돌았다”고 설명했다.
넷플릭스코리아 (이하)
그러면서 “그렇게 하면 땀이 시원하게 빠지는데 어느 순간 집에 경찰이 왔다. 무슨 일이냐고 물었더니 경찰이 ‘미친X이 여기 들어가는 걸 봤다’며 신고가 들어왔다고 하더라. 진짜 억울했다. 지금은 주민센터 홈페이지에 내 사진이 나와있다”고 덧붙였다.
정경호는 “이제는 그렇게 입고 다녀도 다 아신다. 안녕하세요 하고 지나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이유가 납득된다”, “겁나 웃겨 ㅋㅋㅋ”, “놀라지 마세요 ㅋㅋㅋ”라며 댓글을 남겼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