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kg 쪘다” 김원희, 충격적인 몸 상태 공개하며 고통 토로

같이 삽시다 (이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김원희가 내분비계 질환으로 12kg가 쪘다는 고백을 했다. 14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하 ‘같이 삽시다’)에서는 김원희가 특별 손님으로 출연했다.
평소 ‘같이 삽시다’의 ‘찐팬’이라고 고백한 김원희는 집안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그동안 시청한 방송의 내용들을 말했다. 또한 김원희는 “강부자 선생님한테 혼나서 요즘 꾸미시더라”라며 ‘같이 삽시다’ 멤버들의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박원숙은 “집에서 풀 세팅을 하는 건 좀 그렇다. 드라마에서 그래도 보기 싫다”라고 고백했고 혜은이 역시 “집에서는 자연스럽게 있을 수 있다”라고 해명했다. 김영란은 “집에선 잠옷 입고 있다. 그래도 집에서처럼은 안 한다. 그러면 너무 늙어 보인다”라고 고백했다.
이날 김청은 김원희에게 “살이 많이 빠진 것 같다”라고 놀라워했고 김원희는 “부기가 많이 빠졌다. 내분비가 다 고장 나서 살도 있었지만 몸이 부었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김원희는 갑상선과 방광, 신장 등이 아팠다며 “한때는 12kg 정도 (쪘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원희는 병원과 한의원을 다니며 치료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원희는 과거, 힘들었던 박원숙을 도왔다던 자신의 일화에 “다른 사람이었으면 못 그랬을 거다. 저를 특별하게 예뻐해 주셨다”라며 자신 역시 박원숙에게 고마웠던 경험을 털어놓기도 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