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오열..” 신인걸그룹 데려다 놓고 ‘아이들’한테 악플 읽게 해, 비난 여론 (영상)

신인걸그룹과 블링블링이 악플을 듣고 결국 눈물을 보였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키즐’에는 “아이돌 맞아요?” 악플을 들은 걸그룹의 반응’ 이라는 제목으로 영상 하나가 올라왔다.
이날 영상에는 걸그룹 블링블링이 출연했다. 악플에 대한 질문은 아이들이 읽었다. 제작진이 미리 준비한 질문지를 읽은 아이들은 깜짝 놀라며 “이거 진짜 읽어요?” 재차 물었다.
아이들은 “그냥 관심이 안 생기는데요?” “요즘 아이돌은 아무나 하나봐요” “실력이 없는데 왜 아이돌 됐어요?” “연습 몇 년 하셨어요? 더 해야 할 것 같은데” “대충봐도 곧 없어질 그룹같아요” “성형 좀 해야 할 것 같은데” “외모에 자신 있으세요?” “요즘 아이돌 개나소나 다 하나봐요” 등 질문지를 읽어내려갔다.
다소 수위가 높은 악플에 당황한 블링블링 멤버들은 결국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아이들의 질문은 끝나지 않았다. “듣보잡” “노래 못 부를듯” “뭘 해도 안 뜨겠네” “일반인이랑 다를 게 없는 것 같아요” “이런 애들 그만 보고 싶다” “소속사가 돈 낭비한 듯” “듣보잡” “실력에 자신 있으세요?” “다 똑같이 생겼는데요” 등의 말이 오갔다.
영상 말미에는 제작진이 해당 영상을 제작한 의도가 담겼다. 제작진은 자막을 통해 “영상 내 질문 내용은 신인 아이돌들이 많이 받는 악플을 토대로 만들어진 내용이며 아이돌 ‘블링블링’에 대한 악플이 아니다. 출연진은 해당 내용을 모르고 촬영했으며 촬영 이후 위 내용에 대해 설명 드렸다”고 전하며 “연예인에게 무차별로 쏟아지는 욕설과 근거없는 비방들 ‘악플은 잠재적 살인’임을 인식하고 성숙한 인터넷 문화가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도가 지나치다는 반응이 쏟아진다. 네티즌들은 “이런 거 왜 하는지 모르겠다. 그냥 상처주고 싶었나” “애들 데리고 뭐하는 짓이야?” “악플을 어린이에게 읽게 하는 것도 폭력인 것 같은데” “이런 것 좀 만들지마” “기획의도 자체가 이해 안 간다” “제작진 무슨 자격으로 저런 건지 이해 안 된다. 서로 상처만 남았네” “의도는 좋은데 저렇게 애들이 직접 들어서 상처받는 걸로 보여줘야 함?” “저 아이돌도 어리지만 지금더 어린 아동 데리고 뭐하는 거지?” “이거 목적이 뭐야? 어그로 끌어서 영상 조회수 높이려는 거?” 등 강한 비난 댓글을 남겼다.
사진출처 _ 키즐[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