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대를 열어보니 뾰족한 ‘이것’이 꽂혀있었습니다 (++사진)

웨이보
여성 위생용품 내부에서 날카로운 바늘 조각이 발견됐다.
웨이보
지난 5일 중국 장시성에 거주하는 20대 여성 탕 모 씨는 얼마 전 구매했던 생리대를 개봉한 순간 손 끝으로 딱딱하고 뾰족한 이물질을 느꼈다고 한다. 그는 곧장 생리대 안 쪽 부분을 뜯었는데, 내부에 날카롭고 뾰족한 바늘이 생리대 하얀 면 부분을 관통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바늘은 시중에 판매되는 것의 3분의 1 크기로 일부가 잘려져 나간 것이라고 탕 씨는 추측했다. 바늘을 발견한 탕 씨는 곧장 자신의 SNS와 제조사, 현지 언론사 등에 이 사실을 신고 조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자신이 발견한 바늘 사진과 영상을 SNS에 공개하면서 “만약 바늘을 확인하지 않은 채 생리대를 그대로 사용했었더라면 아찔한 사고를 피하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다른 어떠한 의도는 없다. 다만 나와 같은 사고를 당할 수 있는 또 다른 소비자들에게 이런 일이 있을 수도 있다는 것을 알리고 주의를 요하기 위해 사건을 공론화했다”고 밝혔다.
탕 씨는 이어 “(나는)바늘이 생리대 안 쪽에 끼워진 채 소비자에게 판매될 수 있었던 그 경위와 원인에 대해서만 알고 싶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된 여성용품은 ‘헝안그룹’의 ‘치두콩젠Space7’(七度空间Space7)것으로 전해졌다. 헝안그룹은 중국 최초의 여성 위생용품을 제조, 판매해온 업체로 알려졌다.
사건 발생 직후 업체 측은 즉각 태스크포스를 구성, 사건에 대한 진상 조사를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업체 관계자는 “적어도 2일 이내에 피해를 입은 소비자에게 연락을 취해 사고 진위에 대해서 진상을 밝히고 설명할 것”이라면서 “제품 품질 안전을 최우선을 두고 엄격한 관리 감독과 소비자 보장을 우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논란이 된 생리대 판매 업체가 입점한 온라인 유통업체 타오바오 관계자는 “제품 문제에 대해서는 현재 내부에서 처리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입점 업체가 판매하는 모든 제품은 엄격한 품질 심사를 통해 직접 납품되는 것들”이라고 전했다.[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