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불법 약품 ‘161회’ 정일훈, 징역 2년 실형 선고

정일훈 인스타그램 (이하)

불법 의약품 사건으로 물의 빚은 가수 정일훈(27)이 실형을 선고 받았다.

10일 서울중앙지법 제22형사부(부장판사 양철한)는 불법 의약품 혐의로 기소된 정일훈에 대해 징역 2년을 선고했다.

그룹 비투비 전 멤버인 정일훈은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공모자들과 총 161차례에 걸쳐 약 1억3천만 원어치의 불법 약품을 구입해 흡입한 혐의로 기소됐다.

앞서 검찰은 결심 공판에서 정일훈에 대해 징역 4년, 추징금 1억3300만 원을 구형한 바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