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쐬고 싶다”며 인천대교서 뛰어내린 아내가 사망했습니다

연합뉴스
인천대교에서 50대 여성이 바다로 뛰어들어 사망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인천소방본부와 중부해양경찰청은 2일 오후 4시 17분쯤 인천시 중구 운남동 인천대교 위에서 A(59·여)씨가 해상으로 추락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고 3일 전했다.
소방당국의 공동대응 요청을 받은 해경은 인천대교 아래 해상을 수색해 추락 30여 분 만인 오후 4시 49분쯤 A씨를 구조했고,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사망했다.
A씨는 추락 직전 남편이 운전 중이던 차량의 조수석에 타고 있다가 “바람을 쐬고 싶다”며 정차를 요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 관계자는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유족의 요청에 따라 A씨 시신 부검은 의뢰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