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남양 유업 홍원식 회장 “회장직 사퇴.. 자식에게도 경영권 물려주지 않겠다” (영상)

유튜브 연합뉴스 (이하)
남양유업 회장이 공식 사과하며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4일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은 공식 기자회견을 하며 눈물을 보였다.
홍회장은 “저희 외조카 황하나 사건, 지난해 발생한 온라인 댓글들. 논란들이 생겼을 때 회장으로서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서 사과드리고 필요한 조치를 취했어야 했는데, 많이 부족했습니다”라며 사과했다.
이어 “이 모든것에 책임을 지고자 저는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습니다”라며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선언하며 눈물을 쏟았다.
대리점 갑질 사태 및 조카 황하나 논란에도 전면에 나선 바 없던 홍 회장. 이번 불가리스 관련 사태는 특별히 사안이 심각하다는 인식을 한 것으로 보였다.
유튜브 연합뉴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